최근의 컨베어 사고로 인해 연료설비 안전시설 설치등으로
발전사 연료설비 담당자들의 업무가 폭주하고 있습니다.
모든일에는 절차와 시간이 필요합니다.
일에 허덕이면서 치하는 고사하고 연일 비상식적인 압박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일하는 정원이 늘지도 시간외 수당이
추가로 배정되지도 않았습니다. 그럼 어떤 상태이겠습니까?
출근하면 일에 허우적거리면서 압력에 시달리다 정신적으로
피폐한 상태로 퇴근합니다.
발전노조 위원장님께 이 고충을 한번 살펴보시고 배려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