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어떻게 내 얼굴을 몰라?"…노조위원장의 '갑질'

◀ 앵커 ▶

울산의 한 발전사 노조 위원장이 '자신의 얼굴을 못 알아봤다'면서 경비원 들에게 막말과 욕설을 퍼붓는 녹취를 mbc 취재진이 입수 했습니다.

국가 중요시설인 발전소에 출입을 하려면 당연히 신원 확인을 거쳐야 하는데, 이 절차를 지키려던 경비원들이 봉변을 당한겁니다

윤수한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동서발전이 운영하는 울산의 화력발전소입니다.

설비용량만 3천메가와트, 울산 산업단지에 전력을 공급하는 핵심시설입니다.

이 곳 울산화력발전소는 국가보안등급 나급의 국가중요시설로, 정문 초소에는 경비대원들이 상주하고 있습니다. 출입자들의 신원을 확인하고 발전소를 보호하는 것이 대원들의 임무입니다.

그런데, 지난 5일 오후 4시 쯤, 이 발전소 정문 경비초소에 술에 취한 한 남성이 들이닥쳤습니다.

"커피 한잔 줘! 커피 한잔 줘! 중대장 오라 그러고"
"예, 커피 한잔 가져오겠습니다."

이 남성은 울산화력발전소의 민주노총 소속 노조위원장인 51살 이 모 씨.

"여긴 앉을 데도 없어? 여기는? 아... XX 진짜....(경비) 반장 자리만 있으면 돼?"
"위원장님. 일단 여기 앞에 앉으시죠. 편한 자리 앉으시죠."

발단은 이날 아침 출근길, 경비원이 정문을 통과하려던 노조위원장 이 씨의 신원을 확인하려다 비롯됐습니다.

이 씨는 '어떻게 자신을 못 알아볼 수 있냐'며 화를 냈습니다.

"아니. (경비) 반장님 내 얼굴 몰라요? 확인하는 사람이 내 얼굴 몰랐냐고!"
"저희들이 일일이 확인 안 되는 부분도 있지 않습니까?"
"그래서 그렇게 살 거예요?"

해명을 거듭하던 경비반장은 이씨의 욕설이 계속되면서 결국 고개를 숙입니다.

"(당신네) 위원장한테 이야기 하세요. XX해버릴 테니까. XX 새끼가…"
"죄송합니다. 앞으로 열심히 생활하겠습니다."

이 씨는 10분 넘게 경비초소에 머물며 행패를 부렸습니다.

"반장 하나만 조지면 되지. 내가 XX 뭐.... 몇 살입니까?"
"56살입니다."
"56이에요? 나보다 5살 많네. 내가 갑질 같아요?"

동서발전의 자회사 소속인 경비원들은 매뉴얼을 따랐을 뿐인데, 억울하다며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변성환/동서발전 경비 자회사 노조지부장]
"원청 직원이니 직원이고 노조위원장이니까 뭐 어떻게 대응도 못하고 일방적으로 당하는 그런 상황이었겠죠."

노조위원장 이 씨는 MBC 취재진에게 최근 자신의 잘못을 반성하고 경비반장에게 진솔한 사과를 했다고 밝혀왔습니다.

또, 해당 경비반장과 화해한 증거라며 함께 악수하는 사진을 보내왔습니다.

MBC뉴스 윤수한입니다.

(영상 취재 : 강종수, 영상 편집 : 김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