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8 제19주년 발전노조 창립 기념사 발전노조 2020.07.29 56
127 [위원장 설 인사]평등하고 즐거운 설 명절 보내시길 바랍니다. 해고자복직, 발전산업 공공성강화, 발전노동자 생존권사수를 위해..... 발전노조 2020.01.22 309
126 2019년 위원장 추석인사 발전노조 2019.09.16 814
125 [성명서]경영평가성과급도 평균임금이었다. 발전노조 2019.03.29 666
124 [성명서]국민의 편의와 안전을 사익으로 바꾸는 일, 이제는 끝내야 합니다. 발전노조 2019.01.21 595
123 [기자회견]발전소 정규직노동자, 비정규직 노동자 공동 기자회견 발전노조 2018.12.27 566
122 [성명서]남부발전 경영진은 천박한 노조탄압 행위를 중단하라! 발전노조 2018.12.12 479
121 [근조]위험을 넘어 죽음의 외주화를 중단하고 살아서 일할 권리를 쟁취하자! 발전노조 2018.12.11 1297
120 [기념사]제17주년 발전노조 창립 기념사 발전노조 2018.07.23 672
119 위원장 추석인사 발전노조 2018.09.20 867
118 [성명서]정의당은 '노동이 당당한 나라'를 외쳤고, 국회는 '노동'을 내쳤다! 발전노조 2018.08.30 332
117 [기념사]제17주년 발전노조 창립 기념사 발전노조 2018.07.23 582
116 발전노조 제9대 임기를 시작하며... 발전노조 2018.04.01 431
115 [성명서]고충만 양산하는 남부발전의 직원 사업소이동을 강력하게 규탄한다. 발전노조 2018.04.04 558
114 발전노조 8대 집행부 임기를 마무리 하며... 발전노조 2018.03.31 374
113 [성명서] 발전해고자 전원의 원직복직을 요구한다. 발전노조 2018.02.12 746
112 [성명서-6]사장후보가 적폐라면 남부발전의 미래는 없다 발전노조 2018.01.24 617
111 [성명서-5]경영평가를 이유로 수많은 직원을 눈물짓게 한 이종식관리본부장은 당장 그들에게 용서를 구하고 자진 사퇴해야 마땅하다. 발전노조 2018.01.22 512
110 [성명서-4]이종식 관리본부장은 인사농단의 책임자로 남부발전의 사장이 아니라 당장 사퇴해야 할 인사다. 발전노조 2018.01.22 319
109 [성명서-3]남부발전 총체적 관리부실의 당사자인 이종식관리본부장은 사장 자격이 없다. 발전노조 2018.01.17 311
SCROLL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