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그러게 왜 발전노조 탈퇴했나?

2014.01.17 조회 수 8781 추천 수 0
   
▲ 전국발전 정책연대

공공기관에 대한 정부의 고강도 구조조정이 공공부문 노동계의 위기감을 키우고 있다. 남동발전노조·남부발전노조·동서발전노조·서부발전노조·중부발전노조 등 5개 발전사노조는 16일 전국발전정책연대(발전연대)를 창립하고 정부의 공공기관 방만경영 정상화 계획을 비난했다.

현재 양대 노총 공공부문 5개 산별노조·연맹이 '양대 노총 공공부문노조 공대위'를 꾸리고 정상화 대책에 맞서고 있는 가운데 기업별노조들이 뭉쳐 공동 투쟁을 결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모든 책임 노동자에 떠넘겨 … 정부 정책 바로잡겠다"

발전연대는 이날 오후 서울 강남구 남부발전노조 회의실에서 창립회의를 열어 여인철 남동발전노조 위원장을 의장으로 선출하고 회칙과 창립선언문을 채택했다.

이들은 창립선언문을 통해 "발전현장은 지난 10여년간 정부 정책의 시험장이었다"며 "한전에서 발전부문 분할을 통해 경쟁과 효율을 추구했지만 중복·고비용·대정전이라는 어처구니없는 사태로 이어졌다"고 비판했다.

발전연대는 "잘못된 지난 정책의 수혜자는 민간발전사들과 원가 이하로 공급받은 대기업들이었지만 그로 인한 적자와 손실은 전력생산을 책임지는 발전 공기업들과 국민에게 돌아가고 있다"며 "정부 정책의 잘못을 방만경영으로 포장해 공기업 구성원들에게 책임을 묻고 있다"고 반발했다.

이들은 특히 "전력 생산을 책임지는 발전 노동자들은 잘못된 정부 정책을 바로잡고 대안을 수립하기 위해 연대할 것을 선언한다"며 "전력산업 재통합이라는 시대가치를 공동으로 실천하고, 정부의 무자비한 공공성 후퇴 정책에 공동투쟁·공동대응을 맞설 것"이라고 밝혔다.

여인철 의장은 "공공부문에 대한 정부 차원의 공세가 거세다 보니 조합원들도 노조에서 막아 주기를 기대하고 있지만 한 개 노조가 대응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다"며 발전연대 창립배경을 설명했다. 여 의장은 "이제 첫걸음을 뗀 만큼 5개 발전사노조의 단결과 연대를 도모하고, 정부의 무차별적인 공세에 맞서 공동투쟁을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김용진 동서발전노조 위원장은 "지금같이 정부가 휴가 하나까지 이래라저래라 할 거면 295개 공기업 단체협약이 무슨 필요가 있느냐"고 반문한 뒤 "발전 5개사가 하나의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갑석 남부발전노조 위원장은 "무차별적으로 공격이 들어오고 있기 때문에 연대투쟁을 강화하면서 대정부투쟁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이희복 중부발전노조 위원장은 "공기업 노동자들을 마치 큰 잘못을 저지른 것처럼 왜곡하고 여론을 호도하고 있는데, 노조가 강력히 투쟁할 것"이라며 "비정상은 우리가 아니라 정부"라고 일침을 가했다.

신동호 서부발전노조 위원장은 "전력산업 구조개편으로 5개사가 억지로 분리된 뒤 현안에 대응이 안 되고 있어 공동의 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요구가 많았다"며 "결과적으로 한전 분할 자체가 잘못됐기에 전력산업 재통합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발전연대 간사를 맡은 이병진 남동발전노조 사무처장은 "인력 감축이나 단협 수정 공세 등 현안에 대응하고 정책 대안을 마련하기 위해 발전연대 차원에서 함께 머리를 맞댈 것"이라고 말했다

 

매일노동뉴스

12개의 댓글

Profile
어용연대
2014.01.17

발전노조 파괴의 주역들이 다 모였네 이런 어용들 같으니라고

면면을 보니 전력연대보다 훨씬 질 낮은 완전히 어용 발전연대다.

Profile
그래도
2014.01.17

늦었지만 잘한다

자 힘차게 투쟁이다~~~

Profile
근디
2014.01.18

다 좋은데

근디 김갑석이는 아니라고 생각됨.

이유는 두말하면 잔소리라고 할 정도의 회사측 따까리임이 증명되었기 때문임.

아무리급해도 그러치 김갑석이까징 끄러드려서 연대회의 만드는 기업별노조.

에라이 뒤져부세요.

Profile
근디
2014.01.18

다 좋은데

근디 김갑석이는 아니라고 생각됨.

이유는 두말하면 잔소리라고 할 정도의 회사측 따까리임이 증명되었기 때문임.

아무리급해도 그러치 김갑석이까징 끄러드려서 연대회의 만드는 기업별노조.

에라이 뒤져부세요.

Profile
푸하하
2014.01.18

왜깼니 연대보단 하나가났지 몰랐냐 발전노조는 이런모순을 잘 전파하여 다시 조직화를 하여야 한다 현장도 분위기 많이 바꼈ㄷㅔ이

Profile
푸하하
2014.01.18

왜깼니 연대보단 하나가났지 몰랐냐 발전노조는 이런모순을 잘 전파하여 다시 조직화를 하여야 한다 현장도 분위기 많이 바꼈ㄷㅔ이

Profile
어용김씨
2014.01.18

5개 기업노조 위원장 중에 가장 어용짓거리를 많이하는 2명이 있는데

바로 김용진, 김갑석...

그러고 보니 둘다 김씨네...

이렇게 말하면 성차별 되는건가요?

그렇다면 전국에 계신 김씨 성을 가진 모든 분들께  양해의 말씀드립니다.

 

 

Profile
나야나
2014.01.18

표정봐라 표정

얼굴에 다 있다

Profile
회사노조
2014.01.21

왼쪽에서 두번째가 ~~~  그  유명한 ~~~  '연봉제 이중합의서'  직권 조인한 자!!!!!!!!!!!!!!!!!!!  김용진


그리고 가운데가  남동  연봉제  쪼개기 도입에 합의한 자!!!!!!!!!!!!!!!!!!!!!!!!!!!!!!!!!!!!  여인철

Profile
통닭
2014.01.21

구역질 난다 ㅆㅂ~~~~~~~~~~~ 다이어트 할때 봐야 겠다.

Profile
연봉제
2014.01.22

단~~~~~~~~~~~~~~~~~~~~~결..............군인이냐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여인철아  잘 살지??????  중부본부장한테 맞아 죽을 뻔 했다는데 .......아쉽다....

Profile
기갑석이
2014.01.22

남부발전에 위대한 태양이신 김갑서기!

그 이름도 찬란한 회사측 딱까리,

경영진의 수행비서 노릇 그만하고 얼렁 하동으로 내려오되 집으로 가거라.

회사 앞세워서 재선을 노린다는 소문이 남부노조에서 들리는 모양이던데.

잘 하는 짓이다.

그러케하여 조합원모두를 발전노조로 보내주기 바란다.

일당독재의 화신인 갑서기야. 인생 고따이로 살지말그라이

Profile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3218 야권연대 복원을 위한 시급한 과제 노동자 2014.02.02 3675 0
3217 발전노조 초심으로 돌아가 발전적 해체를 3 초심으로 2014.01.29 4944 0
3216 기업별노조의 발전노조 눈치 보기 2 현장소식 2014.01.24 5715 0
3215 우와 대박 기업노조 위원장들 7 대박 2014.01.23 5697 0
3214 현장조직 및 정치사회단체 공동입장서 김진혁 2014.01.22 3902 0
3213 MBC 44명 해고자 전원 무효 판결 !! 승소!! 힘내자 2014.01.21 7789 0
3212 박근혜퇴지! 민영화 저지! 2.25 총파업 투쟁 승리하자 공동입장 2014.01.21 3736 0
3211 스위스 철도노조, 박근혜 방문에 "법과 원칙을 지켜라" 참세상 2014.01.21 5022 0
3210 초고압송전선 건설 반대, 밀양 2차 희망버스 갑시다 차장 2014.01.21 3712 0
그러게 왜 발전노조 탈퇴했나? 12 2014.01.17 8781 0
3208 발전노조의 조직발전 방향 2 노동자 2014.01.16 4654 0
3207 2.25 국민파업 조직하자 ! (교안) /박근혜 퇴진, 민영화 저지 민주노총 2014.01.16 3770 0
3206 양대노총 공공부문, 공공기관 정상화 관련 교섭 일체 거부하기로 매일노동 2014.01.16 3947 0
3205 투쟁으로 산별노조 발전,부정선거 새누리당 체제 박근혜 퇴진!!! 갑오민중항쟁 2014.01.15 3730 0
3204 정부, 제7차 전력수급계획에서 원자력발전소 증설 공식화 경향 2014.01.15 5928 0
3203 아베 = 박근혜 경향 2014.01.15 4217 0
3202 학자금 폐지 못한다!! 8 발등찍기 2014.01.15 5402 0
3201 중부발전 윤리경영? 2 취중진담 2014.01.14 4913 0
3200 KTX민영화 반대, 한국대사관 앞에서 영국인 삭발 경향 2014.01.14 4746 0
3199 민주노총, 225국민총파업으로 달려간다 ! 참세상 2014.01.10 4448 0
SCROLL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