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한전 본사 압수수색…뇌물 수수 수사



(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한국전력공사(한전) 간부들의 뇌물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4일 한전 본사를 압수수색하고 있다.

광주지검 강력부(이계한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전남 나주시 빛가람혁신도시 한전 본사 사무실 등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공사 입찰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검찰은 일부 임원급 간부가 업자로부터 뇌물을 받은 정황을 확인하고, 이를 확인하려 압수수색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최근 공사 예산을 추가로 배정해주겠다며 뇌물을 받은 혐의(뇌물수수)로 한전 모 지역본부 중간 간부급 직원을 구속했다.

이 직원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뇌물이 다른 임원급 간부에게 흘러간 정황을 확인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cbebop@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