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본부의 강제이동 초심 소송이 노동조합의 패소로 끝났다고 한다

노조의 패소로 인해 회사는 정당한 인사권행사라는 든든한 무기를 인정받았다

그 무기를 회사에게 쥐어준당사자는 패소할것을 알면서 묻지마 소송을 제기한 이종술 본부장이다

유사한 판례등을 볼때 법적상식만 있어도 이번 소송은 회사가 유리하다는 것을 누구나 알고 있었다

애초부터 불리한 소송이 예측되었다면  하지 않는 것이 옳았다.  이번 소송결과로 인해 노동조합은 회사와의 협상테이블에서 불리한 입장이 되었다.  집행부의 수장이라는 사람이 협상의 기본도 모르는 행동을 한것이다.

 

결국 강제이동해결 능력이 없으니 법의 판결을 받고 책임넘기기를 하려 했으나 현실은 그 판결로 인해 회사의 정당성을 입증해 주었고 조합원을  굴종하게 만드는 결과가 되었다 .그것도 노동조합비를 써가며 우리스스로 발목에 족쇄를 채웠다. 당사가가 누구인가?    다른사람도 아닌 노조본부장인 이종술에 의해서이다.

노조가 제공한 노래가락에 회사는 춤을 추고 있을 것이다. 어용도 이런 어용이 없다.  신어용이라는 말이 무엇인지 감이 잡힐듯하다  한명의 강제이동도 용납하지 않겠다는 말만 하며 똥폼잡기하는 동안 수백명의 조합원은 강제이동을 당하고 있다. 이제 똥폼 그만잡길 바란다. 당신은 문제해결 능력이 없는 초딩같은 존재일 뿐이다

 

이종술본부장은 이번 결과에 대해 책임있는 입장발표가 있어야한다

임기끝까지 항소하면서 대법원까지 가는 시간때우기식 막장 쑈는 통하지 않는다

당신이 저질러놓은 일은 당신이 수습하고 떠나야한다

차기집행부에게 더이상의 부담을 주지말길 바란다

 

강제이동당한 조합원의 고충을 어떻게 해결할것인지 입장을 밝히길바란다.

아울러 최근 신인천을 비롯한 남부의 구조조정에 대해 어떤 해결책을 내놓을지도 궁금할 따름이다.

또 소송걸어 시간때울것인가?

별로 기대하고 있지는 않지만.......

 

***이종술을 믿고 이번 소송을 제기한 소수의 조합원들에 대한 회사의 보복성 불이익이 우려된다

이종술본부장은 퇴직할때까지 그들을 지켜줘야 한다. 당신의 능력을 떠나서 최소한 그런 각오로 살아야할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