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부패 서약' 보름만에...동서발전 前노조위원장 뇌물 혐의 구속



[뉴스포스트=홍여정 기자] 한국동서발전이 ‘반부패 서약’으로 윤리경영을 다짐한 뒤 보름 만에 뇌물 수수 의혹이 터져 곤혹을 치르고 있다. 납품 검수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업체에게 수천만 원의 금품을 받아 챙긴 한국동서발전 전 노조위원장은 구속기소됐다.


대전지방검찰청은 20일 납품 검수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돈을 받은 한국동서발전㈜ 전 노조위원장 A(51)씨를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고 밝혔다.

또 발전기자재 납품업체 대표 B(49)씨도 함께 구속기소했다. A씨에게 뇌물을 건네고, 납품업체 법인 자금 36억2000만 원을 횡령한 혐의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2012년 1월부터 2016년 2월까지 납품 검수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B씨로부터 3회에 걸쳐 5900만 원을 수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2009년 한국동서발전 산하 당진화력발전소 자재 파트장으로 근무하던 중 전기 기자재를 납품하던 B씨를 알게 됐다. 납품‧검수를 담당하면서 2012년 1월 900만 원, 같은 해 7월 3500만 원에 이어 2016년 노조 지부장으로 근무하면서 1500만 원을 각각 B씨로부터 수수한 혐의다.

또한 검찰 조사결과 B씨가 운영하는 납품업체는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한국동서발전에 74억 원 상당의 기자재를 납품한 것으로 밝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