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서부발전노동조합 조합간부들이 한전산업개발 노조의 서부발전 정규직 채용을 강력히 반대하고 나섰다.

서부발전노조 조합간부 일동은 14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이미 정규직인 한전산업개발 노조의 서부발전으로의 정규직 채용은 비상식적인 편법채용 요구라며 강력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서부발전노조 조합간부 일동은 성명서를 통해 “민주노총이 상급단체인 발전노조에 가입한 한전산업개발노조가 을지로위원회 소속 국회의원들을 압박해 자신들을 비정규직이라고 우기며 대통령의 공약사항 이행이라는 핑계로 서부발전으로의 비상식적인 편법채용을 요구하고 있다”라며 “이는 명백히 비상식적 요구에 해당되며 젊은 청춘들이 실업대란 속에서도 폭염과 싸우고 피땀흘린 노력을 통해 서부발전에 입사하고자 하는 소망에 먹칠을 하는 것이며 노력을 통해 피나는 경쟁을 뚫고 서부발전에 입사한 젊은 동량들에 대한 역차별”이라고 주장했다.

서부발전노조 조합간부 일동에 따르면 한전산업개발은 10일 기준 시가총액 1,174억원 현금배당수익률 5.5%로 주식시장에 상장돼 있고 자유총연맹이 지분의 31%, 한국전력이 29%를 각각 보유하고 있는 유망 민간기업이며 지난해 12월 기준 3,882명의 근로자 평균연봉이 4,900만원이다. 특히 20%를 차지하는 인원인 780여명이 전기검침업무만 하는 것을 감안하면 발전운전에 해당하는 직원의 연봉은 5,000~7,000만원을 받고 있는 정규직이며 사회통념상 비정규직으로 치부할 수 없는 노동조건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스스로의 근로조건 개선보다는 편법으로 발전사에 채용되고픈 탐욕을 노동운동으로 교묘히 포장하고 있다는 것이다.

서부발전노조 조합간부 일동은 비정규직이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은 한전산업개발 회사와 근로계약을 체결한 정규직 노동자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한번도 발전회사의 직원이었던 적이 없으며 스스로가 한전산업개발에 입사하길 원해 정규직이 됐으므로 발전사가 그들을 비정규직으로 내몬적도 없다는 것이 분명한 진실이라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스스로 근로조건을 개선하기 위한 노조 본연의 활동을 저버리고 비정규직인양 약자 행세로 국민을 속이고 국민의 대변자인 국회를 속여 그 압력으로 말도 안되는 비상식적 편법채용 요구를 하고 있는 데 대해 서부발전 노조는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서부발전노조 조합간부 일동은 한전산업개발 노조의 주장처럼 필수유지업무라서 발전사 직원이 돼야 한다면 민간발전회사의 직원들도 전부 발전사 직원이 돼야 하고 더 나아가 발전사 직원들 중 필수유지업무에 해당되는 직원들은 전부 한전직원이 돼야 하는 논리라고 반박했다. 특히 상급단체의 힘을 빌어 그들의 편법채용 요구를 관철시키기 위해 통합협의체를 주장하지만 발전사는 각사별 근로조건과 이해관계가 전부 틀리고 현장조건이 각각 다른 상황에서 몰이해적인 통합협의체 구성은 단순한 억지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노동조건 개선과 편법채용 요구만을 관철시키기 위해 외부의 힘과 압력을 동시에 동원해 협박하는 것을 보면 진정한 약자로 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서부발전노조 조합간부 일동은 한전산업개발 노동자들을 전부 발전사에 편법 채용시키라는 요구가 관철될 경우 한전산업개발 사측에서 준비 중인 천문학적인 손해배상청구가 담긴 민사소송이 진행될 것이며 기획재정부와 산업통상자원부에서는 주 52시간으로의근로시간 단축에 필요한 필수인력 채용예산과 정원마저도 승인해주지 않고 있는 마당에 이런 편법채용 요구수용을 위한 예산과 정원이 승인될리 없다고 주장했다.

특히 서부발전 노조를 비롯한 각 발전사 노조가 그동안 피땀어린 투쟁과 교섭으로 쟁취해낸 노동조건과 지금도 부족한 복지에 크나큰 손상을 가져올 수 있는 한산노조와 발전노조의 편법채용 요구에 결코 동의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편법채용 요구에 따라 자격도 되지 않는 이들을 서부발전의 직원으로 수용한다는 것은 명백히 서부발전에 입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이들과 피나는 경쟁 끝에 정식입사한 이들에 대한 명백한 역차별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이런 편법채용 요구는 강원랜드나 금융권에 만연한 채용비리를 저지르라고 국회와 정부가 강요하는 것과 다름 없다고 지적했다.

이날 서부발전노조 조합간부 일동은 타 민간기업에 근무하다 더 나은 삶을 위해 순수한 자신의 노력으로 서부발전에 입사하려고 노력하는 이나 이런 노력으로 입사한 이들도 이런 행태에 아연실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한전산업노조는 발전사가 한전산업개발을 사들여 시업해체를 해달라는 말도 안되는 요구사항도 스스럼없이 내뱉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기본적인 전제부터가 잘못됐다는 주장이다. 한전산업개발노조가 비정규직이라는 전제는 사실이 아니며 발전사의 직원이었다가 외주화돼 비정규직이 됐다는 것은 더욱 사실이 아니라는 것이다. 서부발전 노조는 한전산업개발노조가 한전산업개발에 입사하기 위해 시험을 치르고 입사해 근로계약 체결을 한 정규직이며 애당초 비정규직이었던 적이 없고 발전사 직원이었던 적은 더욱 없다고 강조했다. 스스로를 비정규직이라고 칭한다고 비정규직이 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이에 스스로가 비정규직이라고 칭하고 정규직이 되고 있다면 한전산업개발 사측과 교섭을 하고 노동조건 개선과 조합원들의 권익향상을 위해 노력하는 것이 정상이고 상식이라고 일침했다. 특히 이런 비상식적인 편법채용 요구를 다분히 정치적으로 외부세력에 의존해 협박하는 행태가 정상적인 조합활동인지 스스로 생각해달라고 요구했다.

서부발전노조 조합간부 일동은 향후에도 이런 편법채용 요구를 절대 용납할 수 없으며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삶의 터전인 서부발전을 사수하고 조합원의 노동조건과 권익 향상을 위해 양보할 수 없는 조건을 두고 결코 물러서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날 서부발전노조 조합간부 일동은 “이런 비상식적인 편법채용 요구를 정치권의 압력이라는 이유로 정경유착의 오해를 받으면서까지 공공기관의 자율경영을 보장하는 원칙을 깨며 수용하는 어리석은 행동을 해선 안될 것”이라며 “정부 여당을 포함한 정치권은 아무리 표를 의식하는 선출직일지언정 대한민국의 미래를 걱정하고 나라다운 나라를 건설한다는 초심을 잃어버리고 망국적인 포플리즘적 요구에 굴복하는 등 법과 원칙을 마음대로 정치권력으로 제단하는 우를 범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