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년인가

민영화 저지투쟁이 한참일 때

발전 민영화에 반대하는

노회찬이라는 특이한 이름의 기명 칼럼을

어느 노동매체에서 읽었다.

그때가 한국노동이론정책연구소 이사였을까.


전문가 못지않은 식견과 통찰력에

노동자 시각을 담은 논리와 명징한 주장

깊은 인상을 받았던 기억이 있다.

그리고 많은 시간이 흘러

이제 내가 가장 좋아하는 정치인이던 그가

오늘 떠났다.


경기고 시절부터의 사회참여와 올곧음 한결 같은 삶

동시대인으로 정말 고마웠습니다.

영전에 깊이 머리숙여 감사 드립니다.


영면하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