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미터> 조사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4주째 하락하며 다시 50%대로 떨어졌다. 특히 20대 지지율이 폭락, 세습고용 파문의 후폭풍이 거센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에 따르면, 교통방송 의뢰로 22~24일 사흘간 전국 성인 1천502명을 대상으로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를 조사한 결과 전주보다 1.1%포인트 내린 59.3%%로 나타났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 2.1%포인트 오른 35.1%였으며, ‘모름/무응답’은 5.6%였다.

30대와 40대, 50대, 충청권, 노동직과 가정주부, 사무직에서는 오른 반면, 20대와 무직층, 학생층에서는 지지율이 급락했다.

20대의 경우 68.5%에서 57.0%로 11.5%포인트나 폭락하며 평균 지지율을 하회했다.

무직(▼8.4%포인트, 51.7%→43.3%)과 학생(▼4.8%포인트, 63.3%→58.5%)에서도 낙폭이 컸다.

<리얼미터>는 "이같은 내림세는 서울교통공사 등 공공기관 친인척 특혜채용 의혹이 확산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율도 0.2%포인트 내린 42.5%로 4주째 약세가 이어졌다.

자유한국당 역시 19.7%(▼1.1%포인트)를 기록하며 한주만에 다시 10%대 후반으로 떨어졌다.

이어 정의당 8.6%(▼0.1%포인트), 바른미래당 6.1%(▼0.3%포인트), 민주평화당 2.8%(▼0.4%포인트)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무선(80%)·유선(20%) 병행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응답률은 7.7%,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포인트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 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