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산하기관으로 서울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에서 지난 3월 정규직으로 전환된 무기직 직원 1천285명의 대부분이 임직원 친인척이라는 의혹이 제기돼 파장을 예고했다. '채용비리'는 문재인 대통령이 엄단을 지시한 중대사안이기 때문이다.

김용태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히며 "문재인 대통령의 공공기관 정규직 전환 정책과 박원순 서울시장의 무책임, 민주노총이 개입된 채용비리 게이트에 대해서 끝까지 파헤칠 것"이라고 별렀다.

김 총장은 우선 같은당 유민봉 의원이 먼저 제기한 서울교통공사의 정규직 전환자 가운데 임직원 친인척 채용 상황을 밝혔다.

그는 “1285명의 정규직 전환이 문제가 되니 서울시가 (기존 정규직)의 친인척 여부를 가리기 위해 전수조사를 벌였지만 민주노총이 공문을 보내 노조가입자들에 응하지 말 것을 지시했고 그 결과 11.2%만 조사됐다”며 "그 결과 11.2% 중 8.4%가 친인척으로 밝혀졌다"고 지적했다.

정규직으로 전환된 친인척 유형 중 직원의 자녀가 31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형제·남매(22명), 3촌(15명), 배우자(12명), 4촌(12명) 순이 뒤를 이었다. 부모(6명)과 형수·제수·매부 등 2촌(6명), 5촌(2명), 며느리(1명), 6촌(1명)인 경우도 있었다.

김 총장은 "이를 토대로 100% 다 조사했을 때를 계산하면 정규직 전환된 전체 1천285명 중 87% 가량은 친인척이란 추론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면서 “정규직 전환이 예고되자 일단 임시직으로 친인척으로 뽑고 정규직으로 동원하는 등 방식이 교모하기 짝이 없다”며 “친인척 이들의 실명과 일하는 사업소 이름이 모두 나온 자료를 서울교통공사는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그는 더 나아가 "전국의 공기업, 공공기관 등을 상대로 친인척을 임시 우선 채용한 뒤 정규직으로 전환한 사례가 있는지 전수조사를 하고 위법한 사안이 있으면 완벽하게 처리한 뒤 정규직 전환 정책을 시행해야 한다"며 "만약 이런 요구가 수용되지 않는다면 한국당은 공공기관의 편법 채용 및 정규직전환에 대한 국정조사를 추진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신고용세습 문제는 직원 개개인들의 일탈이 아니라 문재인 정부의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정책, 박원순시장 서울시의 묵인과 비호, 민주노총의 주도라는 점에서 권력형 채용비리 게이트"이라며 감사원에 감사를 요구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