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속보]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 구속

정의구현 2019.06.21 조회 수 2236 추천 수 0
집회폭력'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구속.."도망염려"(종합)

입력 2019.06.21. 20:51댓글 45

요약보기

음성으로 듣기

번역 설정

글씨크기 조절하기

민주노총 위원장으로 5번째

이미지 크게 보기

전 위원장들과 함께 선 김명환 위원장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김명환 민주노총위원장이 21일 오전 영장실질 심사를 받기 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작년 5월21일과 올해 3월27일, 4월 2∼3일 등 총 4차례에 걸쳐 국회 앞에서 민주노총 집회를 주최하고, 집회 참가자들이 경찰관을 폭행하거나 장비를 파손하고 경찰 차단벽을 넘어 국회 경내에 진입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왼쪽부터 권영길 지도위원, 김명환 위원장, 천영세 지도위원. 2019.6.21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국회 앞 집회에서 차단벽을 부수고 경찰을 폭행하는 등 불법행위를 계획·주도한 혐의를 받는 김명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이 21일 구속됐다.

서울남부지법은 이날 김선일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김 위원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김 위원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법원은 "도망염려가 있다"며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김 위원장은 작년 5월21일과 올해 3월27일, 4월 2∼3일 등 총 4차례에 걸쳐 국회 앞에서 민주노총 집회를 주최하고, 집회 참가자들이 경찰관을 폭행하거나 장비를 파손하고 경찰 차단벽을 넘어 국회 경내에 진입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D클릭스

갤럭시 S10 5G 248,500 특가 좌표

문의하기

경찰의 출석 요구에 불응하다 지난 7일 자진 출석한 김 위원장은 경찰 조사에서 '총괄적 책임은 위원장인 나에게 있다'는 내용의 진술서를 제출하고 수사관 질문에는 '진술서와 같은 입장'이라는 취지로만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노총 위원장의 구속영장이 청구된 것은 이번 정부 들어 처음이다.

진보진영에서는 "민주노총 위원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은 촛불 민의에 근거한 노동존중사회 공약을 파기하는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김 위원장도 이날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며 "정부가 민주노총에 대한 마녀사냥을 하고 있다"며 "나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는 정부의 명백한 민주노총 탄압 의지"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서울 영등포경찰서에서 구속 상태에서 조사받은 뒤 검찰 송치 때 구치소로 이동할 예정이다.

이로써 김 위원장은 민주노총 위원장으로서 5번째로 구속됐다.

앞서 민주노총 위원장이 구속된 사례는 권영길 위원장(1995년), 단병호 위원장(2001년), 이석행 위원장(2009년), 한상균 위원장(2015년) 등 4번 있었다.

1개의 댓글

Profile
11
2019.06.25
뭔 개소립니까 법을 어겼으면 죄를 받아야지요 치외법권 만들라고 촛불 들었습니까? 아 진짜 이런거 볼때마다 민노총 탈퇴하고 싶다
Profile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5241 동서발전은 인도네시아 파견직원 피살 사건 해결에 적극나서라. 억울해 2019.02.21 2560 0
5240 연료계통 직원들의 고충은 아무도 관심갖지 않는다. 4 힘들어요 2019.02.17 2377 0
5239 어용노조 쓰레기들이 판치는 발노홈피가 되었는가 1 어용나가 2019.02.16 2357 0
5238 이태성이의 거짓말은 어디까지 계속될 것인가? 12 태성거짓 2019.01.30 3495 0
5237 사내에서 직원들에게 수시로 욕하는 노조간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1 Tegra 2019.01.26 2505 0
5236 한국동서발전 인도네시아 파견 오모 부장 피살, 유가족 “회사가 조용한 장례 종용” 타발롱 2019.01.25 2579 0
5235 "인도네시아 한국인 피살" 억울한 죽음의 진실을 밝혀주세요 1 국민청원 2019.01.25 2198 0
5234 비정규직 탄생 기원 비정규직 2019.01.22 2118 0
5233 발전노조 이동기 전 사무처장 부친상 부고 2019.01.21 1776 0
5232 버스 떠났어요 2 승현바보 2019.01.10 2548 0
5231 뼈때리기 4 멍청이들 2019.01.09 2462 0
5230 그러니까 원인이 뭐냐고? 원인규명 2019.01.09 1848 0
5229 발전노조의 프레임 짜기 1 프레임워크 2019.01.09 1968 0
5228 발전노조의 책임 떠넘기기 1 빙신 발노 2019.01.09 1893 0
5227 이태성이가 결국 거짓말 한거고 죽은사람 이용한게 맞구만 3 태성사랑 2019.01.03 2371 0
5226 발전 분할이 원흉이다 답답하다 2018.12.30 2156 0
5225 [부고]한국수력원자력(주) 팔당발전소 소장 김경민 모친상 팔당 2018.12.30 1855 0
5224 고기가 입으로 넘어가디 10 정치꾼들 2018.12.27 2543 0
5223 환영합니다. 발전노조 비판 환영 2018.12.26 2435 0
5222 용기도 자란다 1 박수혁 2018.12.25 1829 0
SCROLL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