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원자력 공공기관 정원 810명 증원
2020년까지 2만3900명 필요

인력난에 허덕이고 있는 원자력분야 공공기관에 대규모 인력충원이 이뤄질 전망이다.
최근 기획재정부와 교육과학기술부, 지식경제부는 2020년까지 원자력분야에 2만3900명 규모의 신규 원전 전문인력이 필요할 것으로 보고 한국수력원자력, 한전 등 원자력 관련 공공기관의 정원을 지난해 3만5997명보다 810명 많은 3만6807명으로 확정했다고 31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한수원 431명 ▲한전 91명 ▲한전기술 174명 ▲한전원자력연료 70명 ▲한국원자력연구원 28명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16명 등 원자력 관련 6개 공공기관의 정원이 증원된다.

이들 기관은 지난해 채용연계형 원전인턴십을 통해 327명의 원전인턴십을 실시했으며 이중 85%에 해당하는 279명을 정규직원으로 채용할 예정이다.

한편 지경부는 경희대, 동국대, 부경대, 조선대, 세종대, 부산대 외에 원전특성화 대학을 2개 이상 추가 지정해 2012년까지 10개 이상의 원전특성화 대학을 둘 방침이다.

또 원전이 있는 지역에 원전 특성화 고등학교를 설립해 한수원 등이 교육과정을 개발하고 지원하도록 했다.
김동우 기자 (dwkim@elec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