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기업별노조의 발전노조 눈치 보기

현장소식 2014.01.24 조회 수 5702 추천 수 0

각 발전회사 기업별 노조가 발전노조 눈치 보기에 들어 갔다.

 

고등학생 학자금을 포함하여 대학생 학자금 폐지, 통상임금 축소와 임금피크제, 그리고 연봉제 까지 2014년에

정부의 지침에 의하여 노동조합이 합의해서 없애야 하는 것들이 많기 때문이다. 이 모든 것들을 정부와 회사에 내주는 것을 목적으로 회사가 주도하여 만든 기업별노조는 그 설립 취지대로  2014년과 2015년에 모든 것을

처리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기업별 노조가 회사를 배신할 경우의 사태가 발생한다면, 이번 집행부들은 다시 교체 될 것이며 회사로 부터 보복(?)을 받을 것이 예상된다.  2014년은 기업별노조의 선거가 있는 해이기도 하기 때문에 회사에 모든 것을 약속하는 인자가 회사의 적극적인 후원을 받으면서 당선 되거나 재선 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현재의 기업별 노조 위원장들은 고민이 크다.

 

3월까지 공기업 정상화 방안을 마련하여 제출하라는 정부의 지시에 따라 회사는 초 비상이다. 방안이 정부의 마음에 안들경우 기관장을 해임 하겠다고 하고 있어서, 죽느냐 죽이느냐의 절체절명의 순간을 맞이 하고 있다. 이러는 가운데, 기업별 노조는 발전노조에게 도움을 요청하고 있다. 발전노조가 앞에서 막아주기 만을 기대하고 있다. 심지어 발전노조가 동의하면 자신들도 동의한다는 어처구니 없는 말들을 내놓고 있으며, 발전노조에게 회사가 설득을 하거나, 회사노조가 나서서 발전노조를 설득하거나 방패막이 역할을 제안하고 있다. 교섭대표노조로서 신리를 추구한다고 주장하면서 발전노조는 식물노조라고 하였던 기업별 노조의 기조는 어디 갔는지 찾아볼

수가 없다. 발전노조는 소수노조로서  교섭권도 없는 노조이다.  그런 발전노조가 결국 발전노동자의 모든 권리를 지켜 주었다는 것을 반증하고 있다. 결국 소수의 발전노조가 다수의 기업별 노조를 앞서가고 있었고, 현장의 대세 였으며, 그들의 모든 권리를 맨 앞에서 막아주었다는 것을 분명하게 보여준다. 만약 발전노조가 지금의 인원이라도 남아있지 않았다면 발전공기업은 KT를 능가하는 노동자의 지옥이 되어 있을 것이다.

 

이것이 바로 노동조합이 존재하는 이유고 소수지만 발전노조가 버텨야 하는 이유 일지도 모르겠다.

발전회사에 종사하는 임직원들은 발전노조원들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고, KT노조 복원을 간부들이 외쳤고 주도 했던 것처럼 발전회사의 임직원들도 정신을 똑바로 차려야 할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지금까지 버티고 있던 발전노조가 얼마나 더 버틸 수 있을까 이다. 그것이 발전회사 노동자들의 희망의 촛불이 빛날수 있는 시간이기도 하다.

 

 

 

 

2개의 댓글

Profile
남부
2014.01.25

세상에 망둥어가 고래를 잡아먹는다고 하네요.

이게 가능할까요?

남부노조 김갑석이가 정부의 공기업죽이기에 맞서기 위하여 "이제부터는 회사의 경영진을 조직을

대표하는 공인으로 대하겠다"라고 선포했네요.

그렇다면 이제까진 노조위원장으로 회사를 상대한게 아니라 사장과 함께 근무했던 부하직원으로

조직활동을 했다는 말??????

그리고 이제부터 회사랑 투쟁한다네요.

김갑석이가 투쟁한다고 아무리 떠든들 누가 그 진정성을 인정이라 해줄란지.

투쟁의 기본도 모르는 또라이가 투쟁운운하니 투쟁이 서러워서 울어버릴지도 모르겠네요.

갑석아!

너는 그냥 회사측 따까리니 열심히 하다가 찌그러지그라.

Profile
쳐 드셔
2014.02.03

갑석이나 송민이나....참 ........

 

웃긴다.  정말.....그냥 회사라  술이나 쳐 드세요~~

Profile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5178 연차휴가 계산도 못합니까 쪽팔려 죽겠습니다. 10 남동 2013.12.11 5931 0
5177 정부, 제7차 전력수급계획에서 원자력발전소 증설 공식화 경향 2014.01.15 5914 0
5176 이희복 위원장의 과거의 동지가 보내는 글 4 한전사번 2013.04.04 5904 0
5175 원세훈 비리에 남부사장 이상호가............ 4 니미 2013.06.05 5888 0
5174 김종신 사장 긴급체포.. 6 서부 2013.07.05 5869 0
5173 보안손님 당인동 2019.07.24 5866 0
5172 이상한 점 1 ? 2019.06.18 5839 0
5171 다중지성의 정원이 1월 6일 개강합니다! 다중지성의 정원 2017.12.19 5833 0
5170 교대제 근무를 하면 빨리 죽는다 1 교대근무자 2011.04.26 5833 0
5169 한수원은 납품비리? 동서발전, 자메이카 전력公 직접 경영과 연관성은 4 길구 2013.07.05 5798 0
5168 인천 콜트악기지회 법률비 마련 봄 등산복 네파(신상품) 판매 금속인천 2014.03.04 5751 0
5167 승격의 원칙 10 승격 2012.01.26 5722 0
5166 발전회사 사명 독립선언 본격화되나 3 작명소 2011.06.29 5717 0
5165 퇴직연금제 어디로 흘러가는지 (4월30일 안으로 해결이 되어야) 5 근로자 2011.02.18 5709 0
기업별노조의 발전노조 눈치 보기 2 현장소식 2014.01.24 5702 0
5163 동서발전 노동조합의 움직임을 사진으로 정리해본다. 조합원 2012.12.06 5692 0
5162 해고자 복직 소식 4 노동자 2018.09.06 5684 0
5161 우와 대박 기업노조 위원장들 7 대박 2014.01.23 5684 0
5160 퇴직금정산,임금인상분 다 못받게됐다. 전기사랑1 2011.07.11 5676 0
5159 동서발전 통상임금 지급 11 동서인 2015.09.06 5653 0
SCROLL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