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새 책! 『객체들의 민주주의』 레비 R. 브라이언트 지음, 김효진 옮김

갈무리 2021.02.27 조회 수 157 추천 수 0











지은이
레비 R. 브라이언트 (Levi R. Bryant, 1974~ )
미합중국의 라캉주의 정신분석가이자 철학자. 현재 텍사스주에 위치한 콜린 칼리지 철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2004년에 로욜라대학교에서 질 들뢰즈의 『차이와 반복』을 분석한 논문으로 철학 박사학위를 취득. 그 논문을 저본으로 하여 2008년에 『차이와 소여 : 들뢰즈의 초험적 경험주의와 내재성의 존재론』(Difference and Givenness : Deleuze’s Transcendental Empiricism and the Ontology of Immanence)을 첫 번째 저서로 출판했다. 그레이엄 하먼과 함께 객체지향 철학 운동을 이끌었으며 2009년에 ‘세계는 객체들로 이루어져 있다’라는 그 운동의 논제를 가리키기 위해 ‘객체지향 존재론’(object-oriented ontology, OOO)이라는 용어를 고안했다. 2011년에는 들뢰즈와 라투르에 기반을 두고서 ‘존재자론’(onticology)이라는 독자적인 객체지향 사상을 전개하는 『객체들의 민주주의』(The Democracy of Objects ; 갈무리, 2021)를 출판했다. 또 21세기 초에 발흥한 대륙 철학의 새로운 실재론적 경향에 관한 독본으로서 『사변적 전회 : 대륙 유물론과 실재론』(The Speculative Turn : Continental Materialism and Realism)을 공동으로 편집하였다. 2014년에는 ‘세계는 온전히 기계들 또는 과정들로 이루어져 있다’라고 주장하는 ‘기계지향 존재론’(machine-oriented ontology, MOO)과 포스트휴머니즘 매체생태론으로서의 ‘존재지도학’(onto-cartography)을 제시하는 『존재의 지도 : 기계와 매체의 존재론』(Onto-Cartography : An Ontology of Machines and Media; 갈무리, 2020)을 출판했다. 2006년부터 진지한 철학적 논의가 이루어지는 온라인 회합 장소로서 <라발 서브젝츠>(Larval Subjects)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다.

옮긴이
김효진 (Kim Hyojin, 1962~ )
서울대학교에서 물리학을 공부하였다. 자본세 기후변화와 세계관의 변천사에 관심이 많으며, 블로그 <사물의 풍경>에 관련 글을 올리고 있다. 옮긴 책으로 『네트워크의 군주』(갈무리, 2019)와 『비유물론』(갈무리, 2020), 『생명의 그물 속 자본주의』(갈무리, 2020), 『존재의 지도』(갈무리, 2020)가 있다.

구입처
 
온라인서점 / 전국대형서점  
알라딘  교보문고  YES24  인터파크  반디앤루니스  영풍문고  북스리브로(오프라인)
 
지역서점  
[서울]  고려대구내서점  그날이오면  풀무질  더북소사이어티  레드북스  산책자  
[광주]  책과생활  
[부산]  부산도서  영광도서  
[부천]  경인문고  
[제주]  제주풀무질
 
메일링 신청 〉〉 http://bit.ly/17Vi6Wi

 

0개의 댓글

Profile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5314 [시사기획 창] 전력공화국의 명암 3 KBS1 2013.07.31 41666 0
5313 발전노조 문 닫아라 1 발전끝 2020.01.22 40177 0
5312 에너지 세제 개편, 산업용 전기요금 대폭 인상해야 1 전기신문 2013.10.07 33484 0
5311 국가별 노동조합 조직률과 단체협약 적용률 2 노동자 2013.02.03 30959 0
5310 통상임금 00 2013.05.15 26720 0
5309 강제이동패소에 대한 남부본부장 입장(?) 30 넋두리 2011.02.15 24515 0
5308 가스나 수도는 미래유보, 전기는 현행유보...발전매각은 예정된 수순 5 반대fta 2011.11.18 24504 1
5307 (에너지대기업) 유사발전&집단에너지 건설.설계관리(EPC) 고승환 2013.07.26 22591 0
5306 전력대란 주범은 산업부 산업부 2013.07.11 20187 0
5305 남동발전에 부는 민주화의 바람 10 누굴꼬넌 2011.01.27 19515 0
5304 통상임금소송결과 3 질문 2013.06.01 19441 0
5303 [ 단독 ] 고등법원 “한전, 직원 징계시 재량권 범위 이탈·남용 위법” 2 임금피크 2013.07.23 19001 0
5302 남부강제이동소송 노동조합패소 16 전기맨 2011.02.15 18432 0
5301 비 온뒤 햇볕이 비칠때 1 이노센트 2011.07.18 18165 2
5300 물건너간 5조 3교대 그리고 동서노조 1 뒷통수 2017.08.01 18071 0
5299 추진위, 이보다 더 추악하고 뻔뻔할 수 있을까! 16 현투위 2011.02.16 17425 0
5298 정부경영평가 폐지해라 3 이명박 2013.07.11 17132 0
5297 태안 교대근무 형태 변경 17 태안 2011.02.23 16555 0
5296 모두들 새해복많이받으세요 1 새해 2011.01.05 16379 0
5295 시험대에 오른 기업별 노조 5 남부인 2012.05.23 16324 0
SCROLL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