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민주노총, 총파업 앞서 '비정규직 차별철폐' 노숙 투쟁

투쟁2019.06.19 22:14조회 수 2037댓글 3

    • 글자 크기
민주노총, 총파업 앞서 '비정규직 차별철폐' 노숙 투쟁
기사입력2019.06.19. 오후 4:10
처우개선 없는 정규직 전환에 대한 개선을 촉구하는 서천 국립생태원 조합원들이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끝장 단식 및 청와대 철야노숙투쟁 돌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내달 3일 총파업을 앞두고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위해 3일간 청와대 앞 간부농성 투쟁에 돌입했다.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노조원 500여명은 19일 오후 청와대 앞 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말로는 비정규직 제로선언을 했지만 무기계약직 전환의 실상은 차별도 처우도 그대로"라며 "정부가 노조와의 교섭에 나서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공공부문 좋은 일자리 창출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 △차별철폐-처우개선 △직무급제-민간위탁 폐지 △자회사 강요 중단 등을 요구했다.

7월 총파업에 나서는 민주일반연맹 각 노조 간부조합원들은 이날부터 2박 3일간 청와대 앞에서 대정부 농성투쟁을 진행한다.

첫날 일정으로는 환경부 산하 공공기관인 서천 국립생태원 소속 노동자들이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처우개선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정규직전환 가이드라인에 의해 정규직으로 전환된 이후 오히려 임금은 줄어들고 노동조건이 악화됐다"며 "청와대에 문제해결을 강력히 촉구하며 끝장 단식투쟁에 돌입할 것"이라고 했다.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국립생태원지회 노동자들은 처우 개선을 요구하며 지난 두 달간 전면파업 중이다. 이귀진 세종충남지역노조 위원장과 전정호 국립생태원지회장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9일째 단식투쟁 중이다.

이들은 "비정규직 제로정책과 가이드라인 발표의 최종 책임자인 대통령이 (문제를)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투쟁 (비회원)
    • 글자 크기
공공비정규직 공동파업 (by 비정규직 철폐) 중앙은 무대응으로 일관하기로 한겁니까? (by 중앙위)

댓글 달기 WYSIWYG 사용

글쓴이 비밀번호
댓글 3
  • 참나원 뭐하면 단식투쟁이네... 정규직 시켜줘도 모라 하는구만...

    아니 정규직 전환할 때 근로계약서들 안쓰셨나...

    이런 식으로 하니 국민들한테 욕을 먹지

  • 모지리들님께

    글쓴 꼬라지 하고는.

    배부른 돼지가 뭘 알겠어.

    제대로 알고나 써라.

  • 대가리님께
    제대로 아니까 쓰는거야
    정규직 되서 근로조건 안좋아지면 안쓰면되지
    누가 쓰라구했냐?
    그러니까 국민들한테 욕을 먹지
    이게 배부른 돼지가 문제가 아니고 니들이 하는 짓거리들이 하도 상식을 벗어나는 짓거리들을 하니까 욕하는거야
    모지리들
    하긴 갑질이나 해대는 새퀴들이 뭘 알겠어
    커피나 니 손으로 타먹어 도라이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5277 김병숙서부발전사장은 자리에서 내려오십시요.1 발노사 2019.11.16 3544 0
5276 서부발전 석탄비리 공익제보 발노사 2019.11.16 3312 0
5275 휴면계좌통합 조회로 숨은 돈 찾기 공무원 2019.10.29 3026 0
5274 한전과 퇴피아 국민청원 도서지부1 전덕일 2019.10.14 4926 0
5273 철도노조 파업 돌입 오천성 2019.10.11 3300 0
5272 발전노조 해산?8 전산의흥망 2019.09.12 3497 0
5271 일본자금 향응받고 매국짓한 신원식 간첩 내란죄로 처벌해야 독립군 2019.09.11 2252 0
5270 한전kdn 정규직전환 협의회 날치기 처리 이진성 2019.09.02 6482 0
5269 여수여성인권지원센터 “새날지기”입니다. 여수여성인권지원센터 2019.08.22 2136 0
5268 중부발전 노조 통합 절차 진행2 조합원 2019.08.21 7931 0
5267 지하철노조는 NO 일본 운동하는데....1 토왜화이또 2019.07.27 5188 0
5266 보안손님 당인동 2019.07.24 5783 0
5265 태성아 어쩔겨?2 한산비정규직 2019.07.12 3295 0
5264 중부노조와 발전노조가 통합추진1 통합 2019.06.28 12537 0
5263 [속보] 민주노총 김명환 위원장 구속1 정의구현 2019.06.21 2234 0
5262 이리 조용해도 되는건지3 입장 2019.06.21 2506 0
5261 김명환 위원장 "정부가 민주노총 마녀사냥"…영장심사 출석(종합)2 마녀사냥 2019.06.21 1966 0
5260 공공비정규직 공동파업 비정규직 철폐 2019.06.21 1804 0
민주노총, 총파업 앞서 '비정규직 차별철폐' 노숙 투쟁3 투쟁 2019.06.19 2037 0
5258 중앙은 무대응으로 일관하기로 한겁니까?4 중앙위 2019.06.19 2701 0
이전 1 2 3 4 5 6 7 8 9 10... 265다음
첨부 (0)
SCROLL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