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노총, 총파업 앞서 '비정규직 차별철폐' 노숙 투쟁
기사입력2019.06.19. 오후 4:10
처우개선 없는 정규직 전환에 대한 개선을 촉구하는 서천 국립생태원 조합원들이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끝장 단식 및 청와대 철야노숙투쟁 돌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내달 3일 총파업을 앞두고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위해 3일간 청와대 앞 간부농성 투쟁에 돌입했다.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노조원 500여명은 19일 오후 청와대 앞 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말로는 비정규직 제로선언을 했지만 무기계약직 전환의 실상은 차별도 처우도 그대로"라며 "정부가 노조와의 교섭에 나서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공공부문 좋은 일자리 창출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 △차별철폐-처우개선 △직무급제-민간위탁 폐지 △자회사 강요 중단 등을 요구했다.

7월 총파업에 나서는 민주일반연맹 각 노조 간부조합원들은 이날부터 2박 3일간 청와대 앞에서 대정부 농성투쟁을 진행한다.

첫날 일정으로는 환경부 산하 공공기관인 서천 국립생태원 소속 노동자들이 정규직 전환 과정에서 처우개선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정규직전환 가이드라인에 의해 정규직으로 전환된 이후 오히려 임금은 줄어들고 노동조건이 악화됐다"며 "청와대에 문제해결을 강력히 촉구하며 끝장 단식투쟁에 돌입할 것"이라고 했다.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국립생태원지회 노동자들은 처우 개선을 요구하며 지난 두 달간 전면파업 중이다. 이귀진 세종충남지역노조 위원장과 전정호 국립생태원지회장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9일째 단식투쟁 중이다.

이들은 "비정규직 제로정책과 가이드라인 발표의 최종 책임자인 대통령이 (문제를)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