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굴러온 돌과 썩은 토마토

노동자992011.04.27 00:35조회 수 4098댓글 0

    • 글자 크기

굴러온 돌과 썩은 토마토

 

 

바람 따라 굴러온 돌은 물 따라 다른 곳으로 굴러갑니다.

그러다가 물 맑고 경치 좋은 큰 바위 옆의 수석이 되기도 하겠죠.

 

 

사기김, 협박이, 공갈박, 술수진, 협잡필, 이간질정, 모리배최 같은

썩은 토마토와 어울리고 양아치 같은 짓거리만 일삼다 보면

썩은 내 진동하는 토마토와 함께 시궁창에 박힌 돌이 됩니다.

 

 

예전부터 박혀있던 돌들은 항상 그 자리에 있습니다.

박힌 돌을 뽑으려면 포크레인을 동원해야 하고

다이너마이트를 사용해야 구르지 않는 돌이 되고

잘게 쪼개어 분쇄기에 넣어야 먼지가 됩니다.

발부리에 채이는 돌이 아픈 것은 빙산의 일각이기 때문입니다.

 

 

굴러온 돌에 아부, 야합, 아첨하는 것을 천직으로 여기는

냄새나는 토마토들은 어떻게 해야 할까요?

썩어문드러져 고약한 냄새가 백리 천리 진동하는

썩은 토마토들은 어디에 버려야 할까요?

 

 

2011년 3월 3일

“어느 발전노동자의 일기”에서

    • 글자 크기
박면피(剝面皮)하여야 할 인물들 (by 토마토1) 회사가 망해가는 것은 왜 그렇죠? (by 표현의자유)

댓글 달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41 법원, “조합원 총회로 단협 체결은 적법”1 발전조합원 2011.06.03 3755 0
40 박면피(剝面皮)하여야 할 인물들 토마토1 2011.05.18 3953 0
굴러온 돌과 썩은 토마토 노동자99 2011.04.27 4098 0
38 회사가 망해가는 것은 왜 그렇죠? 표현의자유 2011.04.15 3989 1
37 발전노동자 여러분! 팔도비빔밥 2011.04.09 4127 0
36 동서발전 박 아무개 전 노무복지팀장의 죄와 벌 진실캐기 2011.04.04 4596 0
35 단기적으로 보면 불가능해 보여도 표현의자유 2011.03.29 3766 0
34 인천화력지부소식지 2011-2호(2.10일자) 인천화력 2011.02.10 4548 0
33 구조조정을 즉각 철회하라! 순무 2011.02.08 4737 0
32 이게 어디 나라냐? 개판이지~!? 전민해 2011.02.08 4920 0
31 [현장의빛] 이길구를 영원히 퇴출시키자! 현투위 2011.02.01 5570 0
30 벼룩의 간을 빼먹는 인간들의 세상 전민해 2011.01.28 5521 0
29 폴 크루그먼 미래를 말하다(필독 요망)1 전민해 2011.01.28 5835 0
28 발전노조 파괴행위를 즉각 중단 요청1 장병렬 2011.01.27 5503 0
27 제7편 담반화성문문 바다좋아 2011.01.27 4837 0
26 [이길구사장담화문]똥줄이 타긴 탓나보군1 빨간토마토 2011.01.26 6041 0
25 관계 함여새 2011.01.24 5158 0
24 이길구 사장, 과일팔냐, 쇼할랴 정신없네^^1 토마토 2011.01.24 5653 0
23 그냥 웃자고(구제역은요)1 시바스 2011.01.23 4464 0
22 지죽을지 모르고 짓어대는 개 이야기...1 토마토 2011.01.19 6485 1
첨부 (0)
SCROLL TOP